사진/풍경2011.08.31 16:00


어제 퇴근 길 하늘 보셨나요?
예전에 제주도 갔을 때 해질 때 붉은 노을로 유명한
협제 해수욕장.
거기서 사진 찍을 때 현지인 아저씨가 했던 말이 생각나네요.
"이런 노을 여기아니면 볼 수 없제라."
하지만 어제 봤다.
그것도 장사가 너무 안 돼서 축쳐진 어깨를 하고 돌아가는 길에 말이다.

구름이 예뻐서 그런지 요즘 하늘 볼 일 참 많죠?
원래 하루에 하늘 한 번 볼 여유 없이 사는데,
요즘처럼 많이 올라보게 되는거 참 감사해요.

 



이렇게 붉은 하늘 본 적이 없다.
항상 퇴근 하는 사람들로 바쁜 "남대문"하늘.



너무 붉어서 피를 뿜을 것만 같았다.







카메라는 항상 가방에 가지고 다닌다.
가끔 집에 놓고 오긴 하지만 하다못 해 아이폰으로도 찍을 수 있지만
그럴 여유도 못 부리는 상황 너무 많다.
덕분에 퇴근길 오랜만에 카메라 꺼내 본다.








* 이 포스트는 blogkorea [블코채널 : 사진,그리고 일상...] 에 링크 되어있습니다.   

 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황팽

티스토리 툴바